선택


줄거리


전 세계적으로 신생아 20만 명 중 1명꼴로 태어난다는 샴쌍둥이. 생존 가능성은 단 5%. 그 5%의 경우도 장기를 각자 가지고 있을 때의 

확률이다. 심장을 공유한 채, 태어난 희망이와 믿음이. 아이는 두 명, 심장은 하나. 반으로 나눈다고 해서 둘이 되지 않는 분리수술. 

한 아이라도 살리려면 다른 아이를 죽여야만 한다. 하나뿐인 심장을 어느 아이에게 줄지 선택해야 하는 극단적인 상황. 만약 내가 엄마라면... 

어떤 선택을 해야만 할까?



The chances to be born as Siamese twins are 1 out of 2 million. They have only 5% chance to survive. It’s a 5% chance,

only if they have respective organs. Heemang and Mideum were born sharing a heart. Even with the surgery, they 

can’t be divided into two. In order to save at least one child, the other has to be sacrificed. They come to a moment 

where they have to choose which child gets the heart. If you were their mother… what would you do? This is the story 

of a mother who was so desperate to saw both children.